전통음식

오키나와 소바는 원래 궁중요리 였는데 지금은 오키나와의 서민 면요리로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오키나와 소바는 돼지고기 뼈를 깊이 우려내고 가츠오부시(다랑어 다시)를 넣어 국물을 내고 오키나와 특유의 밀가루 면을 넣어서 먹는 면 요리 입니다
원래는 궁중 요리 였으나 현재는 오키나와 서민 요리로 사랑을 받고 있으며, 일본 본토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우동 가게 보다는 여기저기 오키나와 소바 가게가 즐비하게 늘어서 있습니다. 그 만큼 오키나와 사람들이 오키나와 소바를 많이 찾는 다는 증거겠죠?

3chomeshimasobaya (4)

(사진은 3초메 소바의 사진 입니다)

오늘날에는 다양한 오키나와 소바가 요리사들의 연구에 의해 새롭게 탄생 하고 있으나, 대표적인 것은 역시 오키나와 소바와 소끼 소바를 들수 있습니다
오키나와 소바와 소끼 소바의 가장 큰 차이점은 토핑에 있는데 오키나와 소바는 돼지 삼겹살을 삶은 고기로 소끼 소바는 돼지 갈비살을 삶은 고기로 함께 상차림을 합니다

영상은 오키나와 소바 면을 50년 동안 만들어 오신 장인의 공장을 찾아 인터뷰한 내용인데요, 낮에 업무를 보고 허기진 배를 채우기 위해서 소바집을 찾았는데 (면 요리를 워낙 좋아해서, 저는 개인적으로 소끼 소바를 매우 좋아 합니다) 우연히 오키나와 경찰서 길건너편(오키나와 중부 지역)에 작은 가게를 발견 할 수 있었습니다

noodle_master (3)

그런데 가게는 너무 작고 뒷편에 뭔가 주방이 아니라 공장 같은 것이 보여서, 음식점이라기 보다는 소바 공장 이구나 싶은 생각이 들더라구요.
모든 메뉴가 500엔. 큰 기대를 하지 않고, 가장 맛있는 대표적인 소바를 추천 해달라고 해서 음식을 기다렸습니다. 원래는 소끼 소바를 먹으려 하였으나 소끼 소바가 메뉴에 없더라구요

그런데, 나온 음식을 먹는 동안, 살아 있는 면의 맛에 감탄을 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일반적으로 오키나와 소바의 면은 좀 버석 버석한 느낌과 덜 익은 듯한 밀가루 면이라 호불호가 명확한 음식인데 이집에서 만드는 면은 쫀득 쫀득 하며, 오키나와 소바 면의 맛은 100% 살리고 오랫동안 연구해서 나온 결실임을 알게 하는 맛이었습니다

noodle_master (1)

그릇을 완전히 비우고 저는 면 맛의 비결에 대한 궁금증을 이겨 내지 못하고, 계산을 핑계로 공장안을 향해서 ‘스미마셍’ 이라고 하면서 종업원을 불렀습니다. 그런데 베일 뒤에 감춰진 것은 역시 면 공장.

이 작은 면 공장에서 이런 맛을 내는 면을 만드는 구나! 저는 용기를 내어서 인터뷰를 요청 했습니다.
그리고 흔쾌히 승락 하셔서 바로 그날 새벽에 (새벽에 면을 만드시더라구요. 다음날 출시 될 신선한 면을 만들기 위해서) 방문 하여 인터뷰도 하고 맛난 면을 가득 선물 받아 집으로 돌와 왔답니다

아무쪼록, 할아버지의 면이 널리 알려 지기를 바랍니다

noodle_master (2)